[텐아시아=한혜리 기자]
KBS 제공
KBS 제공


배우 신재하의 열정 넘치는 ‘페이지터너’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21일 KBS2 ‘페이지터너'(극본 허윤숙 박혜련, 연출 이재훈) 제작진은 열정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는 신재하의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재하는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을 꼼꼼히 점검하고 있으며, 감독과 의견을 나누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는 모습이다. 연출을 맡은 이재훈 감독은 밝고 흐뭇한 표정으로 신재하를 바라보고 있어 눈길을 끈다.

‘페이지터너’ 측에 따르면 신재하는 자신의 캐릭터인 만년 2등 피아니스트 진목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기 위해 항상 대본을 갖고 다니며, 감독과 거듭 의견을 나누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페이지터너’ 관계자는 “신재하의 철저한 대본연구와 연기에 대한 거듭된 고민으로 탄생시킨 서진목(신재하)은 시청자들에게도 높은 공감과 몰입감을 선사하는 인물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신재하의 열연이 담긴 ‘페이지터너’는 오는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