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티파니 그레이
티파니 그레이


소녀시대 티파니와 래퍼 그레이가 핑크빛 열애설에 휩싸였다.

29일 오전 한 매체는 소녀시대 티파니와 그레이는 3개월 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티파니는 자신의 솔로 앨범 작업을 논의하기 위해 AOMG 소속 프로듀서 차차말론과 여러 번 만났고, 이 과정에서 같은 AOMG 식구인 그레이와 자연스럽게 인연을 맺어 연인으로 발전했다.

티파니와 그레이는 평범한 20대의 데이트를 즐기며 예쁜 사랑을 키우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주위 사람들에게도 두 사람의 열애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그레이는 지난 2012년 데뷔한 래퍼이자 프로듀서로, 가요계에서 전방위로 활동 중인 실력파다. AOMG 소속인 그레이는 ‘훈남 프로듀서’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하다. 디지털 싱글 ‘깜빡’으로 데뷔한 그는 박재범과 함께한 ‘위험해’, 로꼬와 작업한 ‘하기나 해’ 등으로 이름을 알렸다.

소녀시대 티파니는 최근까지 소녀시대-태티서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고, 현재는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에 대해 AOMG 측 관계자는 29일 오전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텐아시아 DB, AOM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