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리텔, 안정환
마리텔, 안정환


안정환이 2002년 월드컵 이후 이탈리아를 가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김성주와 안정환은 3일 오후 다음 TV팟을 통해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19에서 ‘슛~볼은 나의 친구’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두 사람은 2002년 월드컵을 회상했다. 김성주는 “2002년 월드컵 이탈리아 전에서 승리한 후 무적이 됐다”고 말하자 안정환은 “이탈리아에 있던 차도 다 망가졌고, 마피아들이 이탈리아에 오면 총살한다고 그랬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안정환은 “아내가 혼자 가서 이삿짐을 싸서 왔다. 2002년 이후로 이탈리아에 안갔다”고 전했다. 이어 “두렵다. 그만큼 그 나라는 축구를 사랑한다. 인생이 축구인데 얼마나 화가 났겠나. 이해한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A매치 중계가 있어도 이탈리아엔 가지 않는다”며 “싫어하는 것은 아닌데 혹시나 싶다. 그래도 피자와 파스타는 많이 먹는다”고 웃음을 놓치지 않았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