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복면가왕' 레이양, 김새롬
'복면가왕' 레이양, 김새롬


트레이너 레이양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은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6일 오전 MBC 측에 따르면 오늘(6일) 방송되는 ‘일밤-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를 통과한 4명의 실력파 복면가수들이 선보이는 2라운드 솔로곡 무대가 찾아온다. 특히, 지난 주 ‘복면가왕’ 첫 출연 후에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미녀 트레이너 레이양이 이상형을 찾았다고 고백을 한다.

레이양은 “제 이상형의 목소리예요” 라며 복면가수에게 수줍은 고백을 전했다. 이어 “목소리가 너무 멋지다. 저 분이 꼭 미혼이셨으면 좋겠다”며 사심을 담긴 평을 해 스튜디오에 핑크빛 기류가 흘렀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얼마 전 결혼한 새 신부 김새롬 또한 그의 목소리에 관심을 보이며 레이양과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고. 뿐만 아니라 평소 거침없는 독설을 퍼붓던 김구라마저 “저 분은 울림통 자체가 정말 좋다”며 칭찬을 했고, 작곡가 김형석은 “진실한 감정 표현이 일품이다”며 극찬을 했다고 한다.

레이양의 마음을 사로잡은 복면가수의 목소리는 6일 4시 50분 ‘일밤-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