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한밤7
한밤7


‘한밤’ 수지가 영화 ‘도리화가’를 위해 했던 노력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서는 영화 ‘도리화가’의 수지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영화 ‘도리화가’의 수지는 극 중 실제인물이었던 진채선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소리를 내고 싶은데 잘 안 돼서 속상해하고 그런 모습에 감정 이입이 많이 됐던 것 같고 제가 가수를 준비하면서도 느꼈던 것에 많이 감정이입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수지는 영화 속 남장에 대해 “진짜 남자처럼 보이려고 약간의 과장된 동작과 어깨를 쫙 편다든지 걸음을 팔자걸음으로 걷는다든지 목소리도 조금 낮게 깔았다”며 남장을 위해 했던 노력을 밝혔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