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마을
마을


‘마을’ 장희진이 신은경에게 애원했다.

19일 방송된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이하 마을)’ 13회에서는 과거를 회상하는 윤지숙(신은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김혜진(장희진)은 지숙을 찾아와 무릎을 꿇며 “살려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라고 눈물로 애원했다.

지숙은 울면서 자신의 다리를 붙잡는 혜진을 매몰차게 내쳐버리면서 경멸의 눈빛을 보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마을’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