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히든싱어_초아
히든싱어_초아


걸그룹 AOA의 초아가 김진호의 목소리를 알아보지 못했다.

10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JTBC ‘히든싱어4’는 김진호 편으로 진행된다.

이날 AOA의 초아, 지민 혜정은 패널로 출연한다. 중학교 시절부터 SG워너비의 팬이었다는 AOA는 매 라운드마다 자신감에 차있는 모습으로 표를 던졌지만 결과는 안타까웠다고 한다.

특히 초아는 김진호에게 “전에 봤을 때보다 더 멋있어진 것 같다”며 스튜디오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지만 정작 김진호가 아닐 것 같은 번호를 찾는 라운드에서는 “모르겠다. 그냥 원조가수가 아닌 분을 찾기 위해 가장 모창 가수 같은 목소리를 찾았다”며 원조가수 김진호를 선택해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혜정은 두 번 연속 김진호에게 탈락표를 던져 최고의 구멍으로 떠올랐고 지민 역시 총 4라운드 중에 단 한 문제밖에 맞히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 SG워너비의 멤버인 김용준, 이석훈마저도 모창능력자들의 목소리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용준은 “가수 인생을 걸겠다”며 자신만만해다 모창능력자들의 실력을 확인한 후 당황한 나머지 가사를 잊어버리는 실수까지 저질렀다고 한다.

10년 이상을 함께한 멤버마저도 당황시킨 모창능력자들의 싱크로율과 원조가수 김진호의 운명은 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히든싱어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heeeee@
사진. JT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