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틀맨리그4
젠틀맨리그4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젠틀맨리그’ 역사 전문가 김준우가 왕의 요리를 담당하는 궁중요리사가 노비와 천민의 신분이였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젠틀맨리그’에서는 대한민국을 강타한 음식 열풍의 모든 것을 파해쳐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준우는 MBC ‘대장금’에 대해 설명하며 “사실 당시 왕의 요리를 담당하는 사람들은 남자였다”고 설명했다. MC 장기하는 “남자였다니”를 외치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MC 정재형은 김준우에게 “지금 신분으로 따지자면 어느정도이냐”고 물었고, 김준우는 “지금 신분으로 따지자면 노비와 천민이다”고 말했다. MC 정재형은 “왕의 요리를 담당하는 사람들이 노비와 천민이라는 게 놀랍다”며 답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tvN ‘젠틀맨리그’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