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정겨운 줄리엔강 진짜사나이
정겨운 줄리엔강 진짜사나이


정겨운이 태권도 겨루기 도중 부상을 당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에서는 태권도 훈련 도중 정겨운이 줄리엔강의 정강이 공격을팔로 막아내다가 뼈가 부러지는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다.

정겨운은 훈련 직후 의무실로 향했다. 줄리엔강은 정겨운의 모습을 미안함을 가득 담은 눈으로 쳐다보며 어쩔 줄 몰라했다. 정겨운은 줄리엔강의 죄책감을 덜어주기 위해 아픈 모습을 내색하지 않았다.

정겨운은 “내가 막으면 안 되는 것이었다. 내가 내 몸을 너무 믿어서 그런 거니까”라며 줄리엔강을 다독였다. 줄리엔강은 이후 인터뷰에서 “부러지지 않았으면”이라며 기도하는 모습이었다.

앞서 정겨운의 부상 소식은 촬영 도중 알려졌다. 정겨운 소속사에 따르면 정겨운은 왼쪽 팔 수술을 마쳤으며 격파 도중 다친 오른쪽 손날도 깁스 상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진짜사나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