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걸스데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오키나와 여행을 다녀온 걸스데이가 ‘어느 멋진 날’ 첫 방송이 걱정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30일 여의도 CGV에서는 케이블채널 MBC뮤직 ‘걸스데이의 어느 멋진 날’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걸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소진, 유라, 민아가 참석했다. 혜리는 드라마 촬영 스케줄로 인해 불참했다.

이날 걸스데이 민아는 첫 방송을 앞두고 후회되는 점이 없냐고 묻는 질문에 “방송이라는 것을 잊고 너무 내려놓아서 팬들이 떨어져 나갈까봐 걱정이다”라고 웃었다. 이어 소진은 “내 나이와 리더임을 잊고 너무 푼수처럼 보일 것 같아 후회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라는 “나는 후회되지 않는다. 여자 넷이 여행을 가면 어떤 모습일지 있는 그대로를 담아온 것 같다”며 “팬들을 믿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걸스데이는 MBC뮤직의 리얼리티 여행 프로그램 ‘어느 멋진 날’의 새로운 주인공으로 발탁되어 데뷔 5년 만에 첫 리얼리티에 도전한다. 걸스데이에게 단단한 팀워크를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는 4박 5일간의 특별했던 오키나와 여행기 ‘걸스데이의 어느 멋진 날’은 오는 8월 3일 월요일 오후 7시 MBC뮤직을 통해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