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가면' 방송화면
SBS '가면' 방송화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이 유인영이 수애를 죽음으로 몰고간 사실을 알게됐다.

8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민석훈(연정훈)이 자신의 아내 최민영(유인영)이 애인 서은하(수애)를 죽음으로 몰고 간 장면을 보게됐다.

이 날 민석훈은 서은하의 사망 당시 CCTV 영상을 손에 넣었다. 최미연은 석훈이 영상의 존재를 알아챘다는 사실에 그에게 전화해 저지하려고 했지만, 석훈은 이미 영상을 보고 있었다.

영상에는 물에 빠진 서은하가 겨우 밖으로 나와 민영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인영은 그를 무시하고 등을 돌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영상을 본 석훈은 과거 은하와의 추억을 되새기며 그가 사망했던 수영장으로 나와 오열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가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