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삼시세끼’


‘삼시세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박신혜가 새로운 일꾼으로 등극했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삼시세끼 정선편 시즌2’에는 배우 박신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신혜는 넘치는 의욕을 자랑하며 질문 공세를 퍼부었다.

박신혜는 설거지를 하면서도 “오늘 일하는 거에 따라 저녁 메뉴가 달라지는 거냐” “그 도구는 무엇에 쓰는 거냐”며 남다른 호기심을 자랑했다. 이어 그는 설거지를 마치기가 무섭게 짐을 옮기고 마당을 정리하는 등 부지런히 몸을 움직였다. 심지어 화덕을 만들던 택연이 도움을 요청하자 박신혜는 목장갑을 낀 채 화덕 만들기에 나서 유능한 일꾼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에 이서진은 “광규 형 빼고 신혜가 들어오는 게 낫겠다. 광규 형보다 훨씬 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