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라기 공원’
‘쥬라기 공원’


‘쥬라기 공원’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영화 ‘쥬라기 월드’의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이 예고편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 22년 만에 개장한 ‘쥬라기 공원’, 새로운 차원의 테마파크가 열린다!

‘쥬라기 월드’ 메인 예고편은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는 쥬라기 공원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 가운데, 유전자 조작으로 탄생한 다양한 종들의 공룡들은 지금껏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테마파크를 예고하고 있다.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현재 이론으로 정립되었거나 실제로 실현 가능한 과학적 컨셉트를 차용, 사실감을 더했다. 특히 테마파크 내에서 자유롭게 이동이 가능한 ‘자이로스페어’는 평소 놀이기구를 좋아했던 스티븐 스필버그의 아이디어로 탄생하게 됐고, 사람들이 직접 운전하며 공룡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상황을 연출할 수 있었다.

#. 새롭게 등장한 공룡의 존재! 공룡의 숨겨진 본능을 일깨운다!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14년 만에 개봉하는 ‘쥬라기 월드’ 연출을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새로운 공룡의 존재가 있었기에 바로 이 시리즈를 만들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작품에서 새롭게 등장하는 공룡들은 스토리 전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여기에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공룡의 많은 부분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확신한다. 위험한 존재만은 아니다”며 공룡의 다양한 모습을 예고했다. 메인 예고편에서 공룡 랩터가 오웬과 교감하는 장면 또한 전작에서는 날카로운 발톱과 교활한 성격으로 인간을 위협했던 공룡 랩터의 새로운 본능이다.

#. 스티븐 스필버그 총괄 제작! ‘공룡 세계’의 스케일을 극대화하다!

‘쥬라기 월드’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제작 총괄을 맡았다.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스티븐 스필버그와의 첫 번째 미팅에서 모사사우르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안했고, 스티븐 스필버그는 “나랑 통한 거 알죠?”라고 말하며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과의 작업을 시작했다고.

메인 예고편의 마지막 장면에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공룡이 바로 모사사우르스이며,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은 현존하는 동물 중 가장 무시무시한 공포를 느끼게 하는 상어를 먹이로 제공한다는 설정으로 영화의 흥미를 더했다.

쥬라기 공원 테마 파크가 유전자 조작 공룡을 앞세워 22년 만에 새롭게 개장하지만, 인간의 통제에서 벗어난 공룡들의 위협이 시작되면서 펼쳐지는 인간과 공룡의 사투를 그린 ‘쥬라기 월드’는 6월 11일 개봉된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UPI코리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