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캡쳐.
‘스파이’ 캡쳐.


‘스파이’ 캡쳐.

“네 아들은 이제 내꺼야!”

‘스파이’ 김재중 배종옥 유오성이 핏빛 감도는 ‘악연 삼각관계’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16일 방송된 KBS 금요미니시리즈 ‘스파이’ 3, 4회 방송에서는 김재중 배종옥 유오성, 세 사람에게 불어 닥친 얽히고설킨 악연이 팽팽한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혜림(배종옥)은 국정원 요원인 아들 선우(김재중)를 포섭하지 않으면 지하철역 폭탄 테러 사건과 과거 스파이였음을 가족들에게 알리겠다는 기철(유오성)의 협박을 받았던 상황. 홀로 도망가려던 계획이 기철에 의해 수포로 돌아간 이후 국정원에 자수하려 했지만, 남편 우석(정원중)의 눈물 어린 설득에 포기하고 말았다. 그후 혜림과 우석은 기철을 만났고 선우를 포섭하는 대신, 차라리 두 사람이 선우를 직접 감시하겠다고 제안했던 터. 기철이 이를 수락하면서 아들 선우에 대한 혜림의 추적이 시작됐다.

기철이 준 각종 도청 장치와 위치 추적기를 선우의 물건들에 설치하던 혜림은 선우의 책상 위에 있는 가족사진에 도청기를 설치하며 “정말 잘하려고 했는데, 다 끝난 줄 알았는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아들을 위해 다시 악몽 같은 스파이 생활로 돌아가야 하는 깊은 절망감과 가족들이 다칠까 걱정되는 엄마의 진한 모성애를 드러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짠하게 만들었다.

특히 혜림은 도청장치를 통해 선우가 중요한 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행여나 선우가 기철로부터 위험해질까봐 도청된 녹음 일부를 삭제했던 상태. 이를 안 기철이 혜림에게 전화해 “방금 네 아들 끄나풀을 죽이고 오는 길이다. 이제 네 아들은 내꺼다”라고 분노를 터뜨리는 모습으로 극적 긴장감을 높였다. 그들의 ‘지독한 악연’이 심화될 것이 예고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혜림과 기철에 이어 선우와 기철의 심상치 않은 또 다른 악연이 시작되면서 관심을 집중시켰다. 선우가 수연(채수빈)으로부터 자신의 동료를 죽인 범인이 화상 흉터가 있는 남파 공작조직 총 책임자 기철임을 알게 된 것. 선우는 기철을 잡기 위해 수연을 통한 작전을 펼쳤지만, 기철은 교통사고를 일으켜 대기 중이던 국정원 요원들의 시선을 따돌리며 수연에게 독주사를 주입해 살해했다. 피를 흘리며 쓰러진 수연을 보며 절망에 휩싸인 채 눈물을 흘리는 선우의 모습이 기철을 향해 더욱 커져가는 원망과 분노를 드러냈다.

그런가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혜림과 기철의 27년 전 잔혹한 과거를 암시하는 장면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스파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