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김준호


개그맨 김준호가 연예 대상을 예측했다.

10일 KBS2 ‘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 멤버들은 서울 여의도 KBS 신관 웨딩홀에서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차태현은 연말 시상식에 대한 질문에 “올해도 대상은 김준호 씨를 추천한다”며 “지금 대충 봐와보니 김준호 씨를 주셔도 크게 무리는 없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1박 2일’의 상황도 좋아졌다. 조심스럽게 우리끼리는 저번 주 녹화 때 이미 수상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노미네이트 되지 않은 경우,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대상을 수상해 아쉬워한 경우 등 많이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태현은 “그만큼 부담이 없고 올해는 부담없이 즐기면서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 욕심은 프로그램 상을 한번 받고 싶다. ‘슈퍼맨이 돌아왔다’에게 지는 것은 괜찮은데 ‘개그콘서트’를 꼭 이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은 “준호 형은 본인이 대상을 받을 것이라 예상했다”고 말해 김준호를 당황케 했다. 이에 데프콘은 “아마 준호 형은 주지 않는다면 타 방송사로 이적하지 않을까”라고 농담을 건넸다. 김준호는 “재석이 형 아니면 ‘1박 2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1박 2일’은 지난해 12월 기존 멤버 차태현, 김종민과 새 멤버 김주혁, 김준호, 데프콘, 정준영 등이 함께 하는 시즌3 체제로 탈바꿈했다. 이후 ‘1박 2일’은 11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K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