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일러
타일러


타일러

JTBC ‘비정상회담’에서 미국 대표로 출연 중인 타일러 라쉬가 미국의 유리천장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차별’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MC 성시경이 “미국은 임원진 중 여성의 비율이 얼마나 되냐”고 묻자 타일러가 “미국은 아직 유럽만큼 많지 않다”고 말을 꺼냈다.

타일러는 “유리 천장(Glass Ceiling)이라는 말이 있는데 유리라서 깨뜨릴 수 있다는 게 아니라 안 보이는 한계가 있다는 말이다. 여성주의가 강해지는 과정 중에서 남녀가 동등해지고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그렇지 않다”며 소신 있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 타일러는 미국에서 성공한 여성으로 셰릴 샌드버그의 예를 들며 그녀의 조언 몇 가지를 설명해 똘똘한 캐릭터를 굳혀 주변의 놀라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G11을 그 어느 때보다 뜨겁게 달군 주제인 ‘차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는 오는 12월 1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