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이민지가 김흥수와 신소율 사이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알아챘다.

27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천성운(김흥수)의 집에서 고윤이(이민지)와 한아름(신소율)이 마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성운은 “내 사무실에 있던 것 좀 집으로 갖다달라”며 부탁했다. 이어 그는 집에 도착, 고윤이가 있다는 것을 알고 놀랐다. 고윤이는 식사를 준비하며 결혼 이야기를 꺼내려던 참이었다. 이때 한아름이 등장했고, 세 사람 사이에는 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고윤이는 한아름에게 “회사 팀장이라면서 비서 역할도 하나봐요?”라며 비꼬는 듯 한 말을 던졌고, 한아름도 지지않고 대꾸했다. 결국 한아름이 인사를 건네고 나감으로써 상황이 일단락 됐다.

이후 고윤이는 불안한 마음에 천성운을 껴안으며 불안한 기색을 내비쳤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