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신하균이 이준을 질투했다.

19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최신형(신하균)이 최대한(이준)을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최신형은 최대한과 은하수(장나라)가 다정한 모습을 목격했다.

이날 최신형은 “저기 그게 말이야. 최대한 그 놈 조심해. 남잔 다 늑대야”라며 은하수에게 말을 걸었다. 이에 은하수는 “내가 두 분 사이를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지금 최대한 이사님 많이 힘들어 보인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최신형은 “그 놈한테 마음이라도 있나보네. 괜히 그 놈한테 말리지 말고 정신 똑바로 차려. 나중에 상처받지 말고”라며 견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은하수는 그런 그의 모습을 이상하게 바라보며 자리를 피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