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이 운다’
‘주먹이 운다’


‘주먹이 운다’

케이블채널 XTM ‘주먹이 운다-용쟁호투’의 대망의 우승자가 공개된다.

18일 자정에 방송되는 ‘주먹이 운다-용쟁호투’ (이하 ‘주먹이 운다’) 10회에는 3,700여 명의 도전자 가운데에서 TOP 4에 오른 권민석, 김승연, 서동수, 홍성민 도전자의 강렬했던 4강 경기와 서울 올림픽홀에 마련된 옥타곤에서 펼쳐진 대망의 결승전 실황을 중계한다.

각자 걸출한 실력을 가진 동시에 자신만의 드라마를 쓰며 4강에 오른 도전자들이 마지막 관문을 뚫고 우승의 영예를 안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특히 결승 진출자를 소개할 링 아나운서로는 세계적 격투기 스타 밥 샵이 등장할 예정이어서 경기의 긴장감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제작진이 마지막 회 방송에 앞서 4강 대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김승연과 홍성민은 제1경기, 서동수와 권민석은 제2경기에서 격돌한다. 4강 대진은 선수 본인의 추첨에 따라 결정되었으며, 압도적 강자로 손꼽힌 도전자들과 반전 승부사들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흥미를 더하고 있다.

‘주먹이 운다’의 박성용 CP는 “결승 무대에 서는 두 도전자가 탄생하기까지 압도적 강함과 반전 드라마를 모두 느낄 수 있는 명승부가 펼쳐진다. 4강은 대망의 결승으로 향하는 명승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먹이 운다’ 윤형빈, 송가연 진행으로 매주 화요일 자정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 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