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하루


타블로 가족이 덜 익은 감귤의 신맛에 인상을 쓸 수밖에 없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이휘재, 타블로, 송일국, 추성훈의 육아이야기, ‘아이 좋아 둘이 좋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타블로 강혜정 부부는 딸 하루와 제주 감귤 농장을 찾았다. 적극적으로 감귤을 따던 하루는 엄마에게 자신이 딴 ‘덜 익은’ 감귤을 건넸다.

덜 익었다는 것을 알면서도 강혜정은 딸이 준 감귤을 먹었지만, 신맛에 인상을 찌푸릴 수밖에 없었다. 이어 이 감귤을 맛본 타블로와 하루도 인상을 써 웃음을 줬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