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헨리


헨리가 어릴 때 ADHD 증후군(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을 앓았다는 충격고백을 했다.

16일 MBC 주말 예능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처음 입대할 때부터 일병으로 진급한 지금까지 산만하고 장난기 넘치는 모습 때문에 끊임없이 지적받았던 헨리의 과거가 밝혀졌다.

오뚜기 부대에서 밥 먹는 식사시간조차 계속되는 수다와 장난스런 모습 때문에 선임들이 한 마디씩 하자 헨리는 “중학교 때까지 ADHD였습니다”라며 충격고백했다. 유난히 정신이 없고 산만한 성격의 원인이었던 것.

헨리의 충격고백에 선임들은 그제야 고개를 끄덕이며 그동안 헨리의 황당무계한 행동들을 이해하는 분위기였다고.

헨리의 충격고백은 16일 저녁 6시20분 ‘진짜 사나이’에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