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박슬기


박슬기가 고(故) 신해철을 애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2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고(故) 신해철 소식을 전했다. 김국진은 “애도의 한 주였다. 추모의 한 주였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많은 곳에서 고 신해철 씨의 소식을 전해드렸다. 정말 믿을 수 없는 소식이다”고 말했다.

박슬기는 “‘안녕 프란체스카’에서 함께 했는데, 그 이후로 연락을 많이 못 드렸지만 뵐 때마다 반갑게 인사해주셨는데 소식 듣고 많이 안타까웠다. 신해철 이름 앞에 고(故) 라는 한자가 붙는 게 이상하고 믿어지지 않더라”라고 울컥해 눈길을 끌었다.

김국진 역시 “비록 신해철 씨는 눈을 감았지만 저희는 아직 당신을 보내지 못했습니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