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신해철
고(故) 신해철


고(故) 신해철

그룹 DJ DOC 김창렬이 라디오에서 고(故) 신해철을 추억하며 눈물지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은 고(故) 신해철의 추모 방송 ‘민물장어의 꿈’으로 진행됐다.

오프닝에서 김창렬은 “누군가는 그의 음악을 들으며 가수를 꿈꿨고 누군가는 그의 음악을 들으며 작가를 꿈꿨다. 누군가는 그의 음악을 목이 터져라 부르며 스트레스를 해소했다. 누군가는 작은 위로를 받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참 좋아하고 존경하고 많이 의지하던 가수 신해철 씨가 하늘나라로 갔다. 만남은 헤어짐으로 완성된다는 말이 있다. 그 말이 오늘은 참 싫다”라며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언젠가 한 번은 헤어지는 거지만 해철이 형 너무 빠르잖아요”라며 신해철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고(故) 신해철을 추모하는 의미로 이날 방송은 넥스트와 신해철의 노래들로 선곡되었다.

고(故)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께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지난 17일 장 협착증 수술 후 통증을 호소하다 22일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던 신해철은 같은 날 복강 내 장수술 및 심막수술을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 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