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파머
모던 파머


이홍기, 이시언, 박민우, 곽동연 등 ‘엑셀런트 소울즈'(이하 엑소) 멤버 4인방이 배고픔을 못이겨 사과 서리를 하다 들켰다.

19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모던파머’에서 배고파하는 한기준(곽동연)에게 이민기(이홍기)는 눈에 보이는 사과를 서리하자고 제안했다.

훔치는 것이라며 찝찝해 하던 유한철(이시언)에게 민기는 “훔치는 게 아니라 서리”라며 “서울에서 볼 수 없는 시골의 아름다운 문화”라고 유도했다. 이어 “내가 또 왕년에 서리 제왕이었다”며 “절대 안 걸린다”고 안심했다.

조심스럽게 사과 과수원에 들어간 이들은 마음 놓고 서리를 하던 중 한인기(김병옥)에게 들켰다. 이들은 똥물을 뒤집어쓰고, 줄행랑 치기에 바빴다. 그리고 한인기와 ‘엑소’ 4인방은 쫓고 쫓기길 반복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