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의 사생활 루머가 다시 언급됐다.

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서른 즈음에’ 특집으로 꾸며져 그룹 슈퍼주니어 시원, 이특, 강인, 은혁이 출연했다.

MC 김구라는 “은혁에게 질문이 많다. 옆에 숟가락 하나 놔 줘라”라며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스캔들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MC 윤종신과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숟가락이 아니고 환자복이다”라고 말했고 이특은 “정확히 말하면 병문안이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구라가 말한 SM 숟가락 사건은 걸그룹 에프엑스의 빅토리아의 숟가락을 찍은 사진에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 얼굴이 담긴 사건이었던 것.

김구라는 상황을 파악한 뒤 은혁에게 “아, 여긴 환자복인가?”라며 아이유와의 스캔들을 암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