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야경꾼 일지’의 정윤호와 김흥수
MBC ‘야경꾼 일지’의 정윤호와 김흥수


MBC ‘야경꾼 일지’의 정윤호와 김흥수

정윤호가 위기일발 순간에 몸을 날려 왕을 지켰다.

색다른 소재와 화려한 볼거리로 퓨전사극의 새로운 장을 열며 월화극 강자로 우뚝 선 MBC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 측은 29일 무석(정윤호)과 기산군(김흥수)의 위기일발 순간을 담은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태평창천탑 공사현장을 시찰중인 기산군과 중신들의 모습이 담겨 있는데 기산군의 머리 위로 갑자기 떨어지는 바위가 포착돼 무슨 일이 발생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는 기산군과 신하들이 태평 창천탑 공사현장을 시찰하던 중 갑자기 발생한 사건으로 누군가 기산군의 목숨을 노리고 벌인 것이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 같은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자신의 목숨을 걸고 기산군을 구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기산군을 향한 우직한 충심을 보여주는 무석이었다.

무석은 몸에 밴 경계 태세로 기산군에게 닥친 위기일발의 위기상황을 가장 빨리 파악해 날렵하게 몸을 던져 그를 구하고자 하고 있다. 갑작스레 벌어진 상황에도 오직 임금의 옥체만을 생각하며 당황하지 않고 자신의 몸을 날리는 무석의 모습에서 변함없는 충심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기산군을 걱정하면서도 기산군의 목숨을 노린 자가 누구인지 밝혀내겠다는 생각인 듯 칼자루를 꽉 쥐고 있어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