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배우 박시연이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 앵커로 첫 등장 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최고의 결혼’ 1회에서 차기영(박시연)은 뉴스를 진행하는 앵커로 등장, 후배인 사회부 기자에 호통을 치는 모습으로 강한 인상을 안겼다.

이날 방송에서 기영은 후배 기자가 가져온 뉴스를 ‘쓰레기’라고 버럭 했고, 악수를 청하는 기자에게 “악수는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청하는 것”이라 지적하며 “눈깔아”라고 면박을 주기도 했다.

또 재벌 2세 엘리트 기자 역으로 박태연(노민우)이 등장, 차기영과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맛과 말’이라는 책을 쓰기 위해 함께 다양한 맛집을 다니며 각별한 관계로 발전했다.

‘최고의 결혼’은 미스맘(Miss Mom, 자발적 비혼모)을 선언한 미혼의 스타앵커 차기영을 중심으로 각기 다른 커플들의 모습을 통해 연애와 결혼에 대한 질문을 담은 드라마. 매주 토요일, 일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조선 ‘최고의 결혼’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