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희야
도희야


배우 배두나가 영화 ‘도희야’로 중국 금계백화영화제에서 국제부문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도희야’의 제작사 나우필름은 27일 배두나는 지난 26일 밤 중국에서 열린 제23회 금계백화영화제 금계(국제부문)시상식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금계백화영화제는 홍콩의 ‘금상장’, 대만의 ‘금마장’과 함께 중화권 3대 영화제로 꼽히며 중국 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영화제다. 매년 ‘중국영화인협회’가 구성한 심사위원과 대중 영화잡지 ‘대중전영’의 독자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한다.

정주리 감독의 ‘도희야’는 의붓아버지(송새벽)에게 학대받으며 자라난 소녀 도희(김새론)와 경찰대를 나온 엘리트지만 시골 파출소장으로 좌천된 영남(배두나)이 서로 상처를 보듬는 이야기다.

지난 5월 제67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