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서준영이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았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 2회에서는 궁 안의 극비문서 맹의를 간직해온 신흥복(서준영)의 죽음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선(이제훈)의 절친한 벗인 신흥복은 이선에게 비밀을 전달하기 위해 강을 건넜다. 이선은 세책을 받기 위해 신흥복을 기다리던 중이었다.

하지만 신흥복은 갑작스레 죽음을 맞았다. 이를 우연히 발견한 서지담(김유정)은 관아에 신고를 했다. 이후 포졸들을 이끌고 사체가 있던 곳을 찾았으나, 그곳에는 신흥복의 사체가 없었다.

이후 신흥복의 사체는 어정에서 발견됐다. 뒤늦게 신흥복의 죽음을 확인한 이선은 오열했고, 영조(한석규)는 “범인을 찾아 죽이지 않으면 너희들 모두를 죽이겠다”며 격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