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진중권


진중권

진중권 교수가 가수 방미를 지적했다.

동양대학교 진중권 교수는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나대지 말라고 나대다가 부메랑을 맞은 방미”라며 지난 16일 허지웅이 김부선을 비난한 방미에게 일침을 가한 것을 언급했다.

앞서 방미는 지난 15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좀 조용히 지냈으면 좋겠다. 본인이 방송을 안 하고 평범하게 산다면 모를까 계속 연예인으로 살아간다면 싫어도, 억울해도, 화나도 좀 더 조용히 일 처리를 하면 안 될까”라며 김부선을 겨냥한 비판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 허지웅은 자신의 트위터에 “조리를 바로 잡겠다는 자에게 ‘정확하게 하라’도 아니고 ‘나대지 말라’고 훈수를 두는 사람들은 그 드센 사람들이 지켜준 권리를 당연하다는 듯 받아 챙기면서 정작 그들을 꾸짖는다”는 글을 게재해 방미를 비판했다.

김부선은 지난 12일 오후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반상회에서 난방비 문제로 시비가 붙은 주민 A씨의 얼굴을 때리고 발로 찬 혐의로 신고됐다. 이에 김부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파트 난방 비리 사실을 폭로하며 자신이 피해자임을 주장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