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유재석이 라디오 DJ에 대한 불안감을 나타냈다.

13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 라디오데이’에서는 무도 멤버들이 라디오 DJ에 도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유재석은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를 맡게 됐다. 타블로는 밤시간 라디오라 감성이 충만해야 함을 강조하며 블로노트와 같은 재석노트를 준비하라고 했다. 블로노트는 연필소리를 사각사각하며 감성적인 이야기를 읽는 코너.

유재석은 자신이 취약한 분야라며 “내가 이 코너를 없애드릴게요”라고 말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