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왔다 장보리’ 김혜옥이 이유리의 과거 임신을 알았다.

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 44회에서 침선장 인화(김혜옥)는 연민정(이유리) 때문에 자신의 친딸 장보리(오연서)가 힘들어하자 그를 협박할 무기를 찾아나섰다. 이에 인화는 민정의 과거 남자친구였던 문지상(성혁)을 찾았다.

지상은 인화에게 민정이 과거 아이를 임신했고 출산했다는 사실을 말했다. 하지만 지상은 그 아이가 보리의 딸 비단(김지영)이란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인화는 민정을 협박할 단서를 잡아 좋아했다. 하지만 민정은 인화의 비밀을 알고 있는 박종화(전인택)을 이용해 인화를 압박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왔다 장보리’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