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해전
연평해전


김무열 진구 이현우가 영화 ‘연평해전’ 현장에서 특별 영상으로 추석 인사를 건넸다.

‘연평해전’은 지난 2002년 연평도에서 벌어진 해전 실화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젊은 군인들과 그들을 사랑하는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드라마. 현재 진해 등에서 약 40% 정도 촬영이 진행된 상태.

김무열 진구 이현우는 “곧 민족의 대명절 추석이 다가오는데요, 모두들 소중한 가족 분들과 함께 즐거운 한가위 되시길 바라겠습니다”라며 “스태프들과 배우들 모두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인사했다. 이들은 “메리 추석!”이라는 귀여운 인사로 마무리하면서, 막내 이현우는 “더 귀엽게”라고 형들의 애교를 독려하는 등 돈독한 팀워크를 뽐냈다.

추석 인사와 함께 세 배우들은 영화에 대한 설명과 촬영현장 소식도 전했다. 윤영하 대위 역을 맡은 김무열은 “완고하고 원칙주의자이지만 알고 보면 따뜻하고 정 많은 사람”이라고 역할을 설명했고, 한상국 하사 역을 맡은 진구는 “굉장히 인간적인 부분이 많이 드러난다. 일반 병사들과 상사간의 다리역할을 하는 따뜻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박동혁 상병 역을 맡은 이현우는 “착하고 순수한 친구. 겉으로 보기에는 여리여리 하지만 굉장히 강인하고 속도 깊다”고 말했다.

‘연평해전’은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