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유혹’
SBS ‘유혹’


SBS ‘유혹’

박하선이 권상우에게 결국 이별을 통보했다.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 5회에는 나홍주(박하선)와 남편 차석훈(권상우)를 앞에 두고 분노에 차서 오열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유세영(최지우)의 ’10억 제안’에 따라 홍콩에서 세영과 3일을 보낸 남편의 행동에 좌절감을 느낀 홍주는 “결혼생활이 자신없다”고 고백한다.

석훈은 “내가 멍청했고, 무심했어. 우리 다시 예전처럼 돌아가자”라며 홍주의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 그러나 홍주는 “어디로 갈 수 있는데? 석훈씨 아이 갖고 싶었어. 다 잊고 새롭게 시작하고 싶어서 당신 닮은 아이 낳고 싶었어”라며 “근데 당신은 내가 기다리는 그 시간에 그 여자 도와주고 있었어”라고 토로했다.

이어 ” 홍콩에서 헤어진 다음에 한 번도, 정말 단 한 번도 그 여자 보고 싶다는 생각 해본적이 없느냐”고 물었고 석훈은 끝내 대답하지 못했다. 홍주는 “당신은 그런 남자다. 마음이 가는데 몸이 안 따라갈 것 같느냐”라며 이별을 통보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