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최화정이 윤여정을 안고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는 이사를 가기 전날 장소심(윤여정)과 나란히 누워 심경을 고백하는 하영춘(최화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다음날 이사를 나가는 하영춘은 장소심과 함께 누워 “나 없다고 또 울지 마시라”며 장소심에게 말을 건냈다. 이어 하영춘은 “형님이 저한테 진정한 자유를 주신 거다”라며 “동희(옥택연)도 없이, 형님도 없이 나 혼자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자유를 줬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장소심은 복잡한 표정을 지으며 “난 자네에게 아무것도 해준 게 없다고 생각했지만, 내가 그렇게 좋은 걸 줬다”고 대답했다. 이에 하영춘은 “형님, 고맙다. 저 한 번만 안아주시면 안돼요?”라고 물었고, 장소심은 자리에서 일어나 영춘을 안아 줬다.

포옹 후 하영춘은 눈물을 흘리며 “전 이제 못 찾아오니까 형님이 저를 자주 찾아와 달라”고 부탁했고, 장소심은 “영춘아. 동희는 이 집의 아들로 잘 살고 있을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 사실 영춘이가 제일 걱정됐지만, 이렇게 씩씩하니 이제 됐다”라며 같이 눈물을 흘려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