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이 돌아온다 드라마 컴백!
정지훈이 돌아온다 드라마 컴백!


정지훈이 돌아온다 드라마 컴백!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오랜 침묵을 깨고 마침내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오는 9월 17일 방영 예정인 SBS 새 수목드라마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극본 노지설 연출 박형기 제작 에이스토리)를 통해 2010년작 ‘도망자 Plan. B’ 이후 4년만에 드라마로 돌아온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가요계를 무대로 상처투성이의 청춘 남녀들이 음악을 통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진실한 사랑을 키워나가는 코믹 감성코드의 로맨틱 러브 판타지다. 이 작품에서 정지훈은 주역 현욱 역을 맡아 사랑의 깊은 상처를 거부할 수 없는 또 다른 사랑으로 치유받는 폭풍매력의 상남자로 등장한다.

연예기획사의 대표이면서 작곡가이자 프로듀서인 현욱은 씻을 수 없는 사랑의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상처 입은 영혼의 남자. 세상에 무관심한 듯 하면서도 속 깊은 남자의 감성 매력을 짙게 뿜어내게 된다. 정지훈 특유의 남성적 마성이 또 한번 여자들의 로망을 자극,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는 이른바 ‘심쿵유발자’로서의 거침없는 매력 분출을 예고, 기대감이 폭등하고 있다.

정지훈의 전격 출연은 방송가 안팎의 시선이 쏠리고 있음은 물론인데다 드라마 자체가 가요계 아이돌 스타탄생의 산실인 가요연예기획사를 무대로 하고 있어 더욱 주목을 받는다. 현욱의 캐릭터 자체가 기시감이 느껴질 만큼 정지훈의 이미지를 닮아 있다는 제작 관계자의 귀띔. ‘애초부터 정지훈을 주역으로 찜해 놓고 이야기를 풀어간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을 정도로 맞춤 캐스팅이라는 설명이다.

지금까지 ‘그댈 위한 노래’라는 의미의 ‘송포유’로 알려졌던 이 작품은 최근 정지훈 캐스팅이 마무리되면서 드라마 제명을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로 최종 확정했다.

대본을 보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던 것으로 알려진 정지훈은 “가요계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 속에 사랑으로 사랑의 아픔을 치유해가는 청춘들의 진솔한 모습이 가슴에 와 닿았다”며 “숙명적 사랑을 앞에 두고 서툴지만 조심스럽게 다가가는 현욱의 모습을 나름 매력적으로 소화해 보고 싶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이 작품에 주조연으로 출연하는 연기자들 대부분은 제작사의 자체 비공개 오디션을 거쳐 뽑고 있어 가요연예기획사들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출연이 아이돌들로선 연기 무대에 정식 데뷔하는 절호의 기회인데다 나아가 전천후 스타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무대로 안성맞춤이기 때문.

주요배역 캐스팅 라인업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가요연예기획사를 중심으로 ‘‘내그녀’를 잡아라‘는 특명이 내려질 정도로 작품에 대한 관심과 오디션 참여열기가 높아지고 있다.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는 내달 초까지 캐스팅 작업을 마무리 짓고 곧바로 촬영을 시작한다. 방영 중인 SBS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후속으로 오는 9월 17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뉴스링크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