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트라이앵글’ 방송 화면 캡처
MBC ‘트라이앵글’ 방송 화면 캡처


MBC ‘트라이앵글’ 방송 화면 캡처

김재중이 대표 이사에 취임하려 하는 임시완에게 일침을 가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트라이앵글’ 21회에는 대전 카지노 대표 이사에 취임하려 하는 윤양하(임시완)의 모습이 담겼다.

양하가 자신의 동생임을 알고 있는 허영달(김재중)은 고뇌에 빠졌다. 회사에서 마주친 둘 사이에는 묘한 기류가 흘렀다. 양하는 영달에게 “내 입으로 말하기 민망하지만 이 회사는 윤태준 회장님 회사이고 나는 그 하나뿐인 아들이다”며 의기양양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영달은 “넌 지금처럼 사는 것이 행복하냐. 네놈 하는 짓이 애처롭고 불쌍하다. 아버지한테 이용만 당하는 거야. 지금이라도 그만 둬”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그러나 영달이 자신의 형임을 알 리가 없는 양하는 영달의 충고에 영문을 몰라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트라이앵글’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