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이영애


최근 이영애에게 기부받은 대만 현지인이 사실은 부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대만의 한 언론은 최근 이영애에게 1억 원을 받은 임산부가 사실은 부자라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 네티즌이 해당 임산부의 SNS 등을 통해 BMW를 몰고 다니는 모습과 레이디 가가 콘서트를 관람하고 온 것들을 알아내 가난한 사람이 아닌 부자인 걸 밝혀냈다. 이 같은 보도에 대만 네티즌은 국가적 망신이라며 분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영애는 대만인 임신부가 서울 여행 중 조기 출산한 미숙아가 병원비가 없어 퇴원하지 못한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비 1억여 원을 쾌척했다. 이 같은 선행은 지난달 30일 대만 중앙통신 등 대만 언론들이 크게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대만인 부부는 관광을 위해 서울을 찾았다가 아기 엄마가 호텔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조산했다. 태어날 때 몸무게가 1㎏에 불과했던 아기는 생명이 위독한 지경에 이르러 순천향대학병원과 서울대학병원에서 각각 한 차례씩 수술을 받는 등 지난 4개월 간 병원 신세를 졌다. 하지만 부모는 병원비를 치를 형편이 안돼 퇴원을 하지 못 하고 있었다. 우연히 아기의 사연을 접한 이영애는 병원비를 대신 내줬고 병원을 찾아 아기와 부모를 만나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