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이 또 다른 범죄를 계획했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5회에서 강유나(김옥빈)는 자신을 배신했던 화숙(류혜린)을 찾았다.

앞서 모녀 절도범들에게 선수를 빼앗긴 다이아몬드를 추적해야 했기 때문. 유나는 화숙에게 절도범들이 타고 간 렌트카 번호를 넘기며 차량 조회를 해달라고 지시했다.

유나앞에서 고개를 들지 못하던 화숙은 “언니가 해먹기 좋게 다 만들어드린다”며 “저는 돈 안 바란다. 용서해한다는 말 만 해주시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나는 여전히 누그러지지 않은 태도로 응수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