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트위터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트위터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 트위터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가 MBC가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상호 기자는 15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만나면 좋은 친구 MBC를 망가뜨린 안광한 사장, 저를 고소했군요. MBC에 훼손될 명예가 무엇이 남아있는지 성실하게 짚어드리겠습니다. 고발기자질 20년, 85번째 소송 흔쾌히 받아드립니다”라며 적극적으로 소송에 임할 것을 시사했다.

앞서 MBC 측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이상호 기자가 지난 8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고발뉴스를 진행하면서 ‘MBC가 언론이기를 포기한 노골적인 왜곡 보도로 대통령을 옹위하고 있다’는 허위 사실을 적시해 문화방송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으며, 문화방송 뉴스를 ‘기자가 아닌 시용기자가 만드는 뉴스가 아닌 흉기’로 지칭하는 등 문화방송을 모욕했다”고 전하면서 이상호 기자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으로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이상호 기자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