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가 데뷔 16년만에 7개 음원사이트 1위를 했음에도 크게 기뻐하지 못했다
임형주가 데뷔 16년만에 7개 음원사이트 1위를 했음에도 크게 기뻐하지 못했다


팝페라 테너 임형주는 27일 새벽 스태프들과 조용히 안산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형주는 27일 자신의 공식 트위터에 “방금 전 안산합동분향소로 조문 왔다가는 길입니다. 해맑은 영정사진 속 아이들의 모습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주저앉아 하염없이 통곡하시던 어느 유가족 여성분을 보며 제가 해드릴 수 있는 게 없어 너무 속상하고 죄송했습니다. 오늘따라 내리는 비가 야속합니다”라는 심경을 전했다.

임형주는 지난 25일 자신의 대표곡이자 히트곡 중 한곡인 ‘천개의 바람이 되어’를 세월호 참사 공식 추모곡으로 헌정함과 동시에 해당 음원의 수익금 전액을 유가족들에게 기부할 뜻을 밝혔다.

수익금 기부 뜻을 밝힌 이후 이 노래는 지난 25일과 26일 벅스, 올레뮤직, 네이버뮤직, 소리바다, 지니, 싸이월드뮤직, 카카오뮤직 등 총 7개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종합차트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998년 데뷔 이후 16년 만에 첫 음원 종합차트 1위에 오른 것이다.

이와 관련, 임형주는 26일 오후 자신의 공식 트위터에 전해진 몇몇 축하 멘션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도“그렇지만 실시간 종합차트 1위 올킬이 지금 이 시점에서 중요한 게 아니라 유가족분들께 기부할 음원 수익금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제게는 가장 중요하고 소중하고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