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레
이레


이레

아역배우 이레가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소감을 전했다.

이레는 지난 23일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4회 베이징국제영화제(BJIFF)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레는 영화 ‘소원’에서 성인 못지 않은 성숙한 내면 연기를 펼쳤다. 이레는 이날 시상식 현장에는 참석하지 못했지만 소속사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이레는 “생각지도 못한 여우조연상을 받게 돼서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 드린다. 어딘가에 있을 또 다른 소원이에게 힘내라고 사랑한다고 전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이레는 “우리나라의 가슴 아픈 일로 인해 마음이 참 무겁고 아프지만 ‘소원’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관객 분들과 ‘소원’을 찍을 수 있게끔 도와주신 감독님을 더불어 함께 울고 웃었던 수고한 ‘소원’의 모든 식구 분들과 이 기쁨을 나눌 수 있어서 더욱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을 전해줄 수 있는 아역배우 이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레는 현재 학업에 충실하고 있으며 차기작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촬영을 준비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티아이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