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단체 사진
엑소 단체 사진


엑소(EXO)가 컴백했다. 지난해 가요계를 평정한 엑소는 15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엑소 컴백쇼’를 통해 화려한 컴백의 포문을 열었다. 8,000여 명의 관객과 함께 삼성뮤직 앱과 웹사이트로 생중계된 이번 콘서트에서 엑소의 위력을 또 한 번 확인하게 됐다. 올해도 우리는 엑소에 중독되는 것일까. 엑소에 중독되는 이유를 두 가지로 나눠 분석해봤다. 두 번째는 비주얼이다.

엑소는 20대 초중반의 나이이지만, 왠지 청년이라는 말보다 소년이 더 어울린다. 그들이 하나같이 앳된 홍안을 지녔기 때문일까. 그런 그들의 얼굴을 한참동안 바라봤다. 온갖 잡념을 버리고 경건한 자세로 들여다봤다. 비슷한 듯 다채로운 12명의 얼굴에서 발견한 찰나의 각도들. 오글거림은 덤이다.

크리스
크리스
# 크리스의 입, “저기요. 웅야웅야” 말고
크리스에게는 의외의 얼굴이 있다. 바로 그의 도톰한 아랫입술과 살짝 내려간 입꼬리다. 그것은 그를 지배하는 무표정에서 잡아낼 수 있는 ‘우쭈쭈’ 포인트다. 어딘지 뚱해 보이는 입매는 가늘고 차가운 눈빛과 대비되며 귀여움을 자아낸다. 그런 그가 미소를 지을 때, 팽팽히 당겨지는 입술은 더없이 이상적인 모양새를 갖춘다.
첸
#첸, 중국인도 한국인도 아닙니다. 비글입니다
첸은 악동의 얼굴을 지녔다. 첸이 미소를 지을 때 생기는 눈가의 주름과 양쪽으로 올라가는 입꼬리는 트레이드 마크다. 그의 입꼬리는 웃을 때 뿐 아니라 무표정일때도 위를 향해 있는데, 이는 크리스의 입매와 비교했을 때 더욱 도드라진다. 또 그는 얼굴 또한 ‘비글 상’이다. 주인 말을 안들어 혼나고 있는 비글의 얼굴을 찾아보라. 첸이 거기 있다.
루한
루한
#루한,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얼굴
루한의 비주얼은 독보적이다. 엑소-M 중국 멤버들의 공통적인 인상인 무국적성이 루한의 얼굴에서 두드러진다. 루한은 경계를 넘어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다. 여배우 뺨치는 눈웃음, 둥근 코끝, 봉긋한 애플존이 어우러진 그의 미모는 도무지 익숙해지지 않는다. 고맙게도 그는 간혹 스스로 얼굴을 낭비하며 보는 이의 위화감을 덜어주기도 한다.
레이
레이
#곧고 단단한 옆선에 반하는 선한 눈, 레이
레이는 엑소에서 가장 남성적인 얼굴을 가졌다. 다른 멤버에 비해 선이 굵고 입과 코가 크다. 그렇기에 레이의 얼굴은 엑소 비주얼의 스펙트럼을 보다 확장하는 역할을 한다. 레이의 무표정은 누구보다 무겁고 짙은 분위기를 자아내 신뢰감을 준다. 그러나 그의 진정한 매력은 웃을 때 들어가는 오른쪽 보조개에 있다.
타오
타오
#훌륭한 아웃풋을 만들어내는 피사체, 타오
타오의 치켜 올라간 두 눈, 높은 콧대, 뚜렷한 입술선은 어떻게 포착되어도 그 존재감을 확실히 한다. 이번에 공개된 ‘중독’ 데칼코마니 티저에서 타오는 가장 인상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음영과 색채의 대비가 확연한 이미지에서 타오의 날카로운 턱선, 서늘한 눈빛이 확연히 드러났다.
시우민
시우민
#시우민, 이게 바로 아이돌의 얼굴
그룹 내 연장자인 그는 반오십이 믿기지 않는 동안을 자랑한다. 쌍커플 없이 큰 눈, 설치류를 연상시키는 하관, 그리고 통통한 볼 때문이다. 아기자기하고 사랑스러운 그는 어떻게 봐도 아이돌스럽다. 그런 그의 얼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동그랗게 치켜 올라간 눈. 그의 예민한 성격이 엿보이는 지점이기도 하고, 그에게 신비로운 분위기를 덧씌우는 부분이기도 하다.

(엑소의 중독성① 퍼포먼스, 엑소가 펼쳤던 퍼포먼스의 진화록) 보러 가기
(엑소의 중독성② 엑소-K 비주얼, 탐미적으로 들여다보기) 보러 가기
(엑소의 중독성③ 엑소-M 비주얼, 탐미적으로 들여다보기) 보러 가기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