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약속
또 하나의 약속


영화 ‘또 하나의 약속’이 시끄럽다.

‘또 하나의 약속’은 6일 개봉을 앞두고 상영관 수를 놓고 논란을 빚고 있다. 5일 오후 2시 현재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또 하나의 가족’은 6.7%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겨울왕국’(41.9%) ‘수상한 그녀’(22.7%)에 이어 3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6일 개봉 작품 중 1위다. 예매 관객 수(1만 720명)도 1만을 넘어섰다. 여기에 컬투, 조달환 등 스타들도 자발적으로 나서 영화 상영회를 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하지만 영화가 상영될 극장 측의 반응은 미지근하다. 100개 미만 상영관에서 영화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민감한 소재를 다룬 탓에 ‘외압’이 아니냐는 의혹도 고개를 들고 있다. 또 극장 측이 알아서 몸을 사리고, 눈치를 본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또 하나의 약속’ 측은 현재 예매율과 포털사이트 평점 등을 봤을 때 지금과 같은 상영관 수는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직접적인 외압은 없었지만, 여러 정황상 의심된다는 요지다. ‘또 하나의 약속’ 윤기호 PD는 제작두레 회원에게 보낸 메일에서 “전국 영화극장 개봉관수를 줄이려는 외압이 너무 심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영화 홍보사 측 역시 “1만 여의 제작두레 회원 분들이 있다보니 다양한 제보가 들어온다. 일부 극장에서 예매를 마친 관객들에게 상영 취소를 했다는 것도 그렇게 알게 된 것”이라면서 “그러다 보니 (외압을) 의심하게 된다”고 전했다.

영화사 측이 억울함을 전하는 이유는 예매율과 관객 반응이다. ‘또 하나의 약속’은 오후 2시 통합전산망에서 6.7% 예매율을 기록 중이다. ‘레고무비’ ‘프랑켄슈타인’ 등 동시기 개봉작보다 높은 예매율이지만, 상영관수는 반대다. 또 오후 2시 기준, 네이버의 개봉 전 관객 평점에서 4,052명이 참여해 9.76점을 기록하고 있다. 윤 PD는 “보통 이러면 개봉 주에 500개 스크린 이상으로 시작하는데 지금 이 영화에는 80개도 채 안 되는 스크린을 주었다”고 제작두레 회원에게 보낸 메일에 적었다.

애초 300개 상영관을 목표로 공격적인 홍보 마케팅에 나섰으나 현재로선 300개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00개 안팎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개인 운영 극장 20개 정도를 제외한 국내 멀티플렉스 3사인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의 상영관은 74개관 수준이다. CGV 45개관, 롯데시네마 10개관, 메가박스 19개관이다. 메가박스의 경우 개봉을 앞두고 갑자기 상영관 수를 축소했다는 의혹을 사기도 했다. 하지만 극장 측의 입장은 다르다. 메가박스 측은 “애초 20개 상영관을 놓고 협의가 진행 중이었고, 그에 맞게 19개 극장에서 오픈한다”며 “그 이후는 관객 점유율에 따라 늘릴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시네마 측은 “내부적으로 와이드 릴리즈되는 상업영화라기 보다 다양성 영화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300개를 목표로 했던 영화사 측은 예매율 등을 근거로 충분히 상업성이 검증됐다고 보고 있지만, 극장 측은 전혀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고 있는 셈이다. 이슈는 되고 있지만, 영화 자체는 다양성 영화에 가깝다라는 설명이다. 극장 측의 판단을 무조건 잘못됐다고 할 수도 없는 상황인 셈이다.

여기에 스타들이 자발적으로 나선 상영회 대관 문제까지 겹치면서 의혹을 커졌다. 조달환은 3일 자신의 SNS에 6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릴 ‘또 하나의 약속’ 상영회에 친구 300명을 초대한다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대관 문제로 극장을 CGV 강변으로 옮겼다. 컬투 역시 롯데시네마 합정에 신청했지만,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시네마 관계자에 따르면, 3일 단체 상영에 대한 문의를 받았는데, 그때는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의 6일 시간표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었다. 때문에 단체 상영에 대한 가부를 당장 판단할 수 없었고, 확인 후 통보하겠다고 한 것이다. 그런데 배우가 먼저 (상영회를 한다고) 공지를 했다는 게 롯데시네마 측의 설명이다. 참고로 6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또 하나의 약속’이 상영되지 않는다. 이 관계자는 “대관이 확정된 상황에서 취소된 게 아니다”며 “해당 극장에서 상영하지 않는 영화의 상영화를 한다는 게 찾아보기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또 하나의 약속’은 삼성 반도체 회사에서 근무하다 백혈병에 걸려 사망한 고 황유미 씨와 그 가족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배우와 스태프들이 노개런티로 참여했고, 1만 여의 시민이 제작두레에 참여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뉴스스탠드 "MY뉴스" 설정 경품 이벤트]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달콤달콤 이현우, 해피 밸런타인데이! 2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