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만추’ 포스터
영화 ‘만추’ 포스터


영화 ‘만추’ 포스터

중국 배우 탕웨이가 보이스피싱으로 수천만 원 손해를 봤다.

중국 현지 언론 신민망 등에 따르면 탕웨이는 상하이 쑹장지역 공안당국에 전화를 걸어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탕웨이가 피해를 본 금액은 21만 위안(약 3천681만원)이다.

쑹장지역에서 영화 촬영 중인 탕웨이는 촬영 도중 전화를 받고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사기 수법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자오룽은행쑹장지점직원’이라고 밝힌 누리꾼이 사건 당일 은행을 찾은 탕웨이로부터 받은 친필사인을 공개하며 그녀가 피해신고 때문에 은행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2004년 데뷔한 탕웨이는 2007년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영화 ‘색, 계’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한국에서도 배우 현빈과 영화 ‘만추’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