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이 ‘쓰리데이즈’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박유천이 ‘쓰리데이즈’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박유천이 ‘쓰리데이즈’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배우 박유천, 손현주 등이 주연을 맡은 SBS 새 수목극 ‘쓰리 데이즈’가 마침내 첫 삽을 뜬다.

12월 말 손현주의 촬영 분량을 시작으로 ‘쓰리 데이즈’가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한다고 SBS는 전했다. 현재 영화 ‘해무’를 촬영 중인 박유천은 제작사와 최종적으로 스케줄 조율을 마치고 내년 1월 중순부터 합류할 계획이다.

제작사 골든썸픽쳐스 측은 “캐스팅부터 장소 헌팅, 세트 제작, 무술 훈련 등 모든 준비를 마쳤다. 늦어도 다음 주 중 첫 촬영에 나설 예정이다. 반년에 걸친 대장정의 첫 발을 내딛는다”고 밝혔다.

총 16부작인 ‘쓰리 데이즈’는 김은희 작가가 이미 6부 대본 집필을 마친 상태. 관계자는 “방송이 시작되기 전까지 10부 이상 대본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싸인’과 ‘유령’ 등 장르물을 주로 선보였던 김은희 작가는 약 2년 전부터 ‘쓰리 데이즈’를 준비하며 완성도 높은 대본으로 제작진과 출연진을 매료시키고 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지난달 진행된 대본리딩에서도 박유천 손현주 박하선 등 주연 배우들이 대본을 읽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김은희 작가의 역대 최고의 작품이 될 것이다. 야외 촬영 분량이 많은 만큼 일찌감치 촬영을 시작해 쪽대본과 밤샘 촬영이 없는 합리적인 환경 속에 탄탄한 드라마를 선보일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앞서 이달 초 ‘쓰리데이즈’ 편성이 불확실했던 시점에 박유천의 드라마 출연도 불발될 뻔 했으나, SBS관계자는 20일“영화 촬영 스케줄과 드라마 편성 스케줄 부분에서 이슈가 있었으나 배우가 영화와 드라마 모두에 집중 할 수 있도록 양측이 조금씩 양보하여 스케줄을 잘 조정했고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최종적으로 밝혔다.

‘쓰리 데이즈’는 3박4일 일정으로 휴가를 즐기기 위해 전용별장에 내려간 대통령이 세 발의 총성과 함께 실종되며 벌어지는 사건을 그린 작품으로, ‘싸인’과 ‘유령’ 등 장르물을 연이어 성공시켜 ‘한국형 미드’의 1인자로 불리는 김은희 작가가 집필하고, ‘뿌리깊은 나무’를 국민드라마 반열에 올려놓은 신경수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2014년 2월 첫방송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