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일본 아레나투어
B.A.P 일본 아레나투어


B.A.P 일본 아레나투어

그룹 B.A.P(비에이피)가 첫 번째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B.A.P는 첫 아레나 투어 ‘B.A.P 퍼스트 재팬 투어:워리어 비긴즈(WARRIOR Begins)’를 지난 4일과 5일 도쿄 국립 요요기 경기장 제 1 체육관 공연을 마지막으로 마쳤다. 고베, 나고야, 도쿄의 총 3개 도시 6회 공연으로 이뤄진 이번 아레나 투어는 30억에 육박하는 제작비와 높이, 너비 각각 10미터에 달하는 ‘우주 전사’ 세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B.A.P는 아레나 투어에서 DJ가 참여한 클럽 분위기의 무대와 피아의 기타리스트 헐랭이 참여한 밴드 무대 등 새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드라마 타이즈 형식을 차용한 B.A.P는 탄탄한 구성과 함께 무대 사이사이 나레이션과 연기 요소를 가미한 연출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B.A.P 멤버들은 이번 공연에서 일본어 버전으로 준비한 새로운 무대들은 물론 그 동안 갈고 닦은 일본어 실력으로 현지의 팬들과 소통을 시도했다. 통역 없이도 2시간 여의 공연을 능숙하게 이끌어간 이들은 고베에서 센스 있게 간사이 지방의 사투리를 선보이기도 했다.

산케이 스포츠 등 현지 주요 언론 40여 개 사가 앞다투어 B.A.P 콘서트를 집중 보도했을 뿐 아니라 대표 광고 회사인 DENTSU 등도 이들의 공연장을 찾았다.

아레나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B.A.P는 10일 오후 2시 명동에 위치한 한진 관광 본사에서 열리는 위촉식 참석을 시작으로 한진 관광의 새로운 모델로서 1년간 활동하게 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