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적
가수 이적


가수 이적

뮤지션 이적이 8,000 관객을 열광시키며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적은 지난 6일,7일 양일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5집 정규앨범 ‘고독의 의미’ 발매 기념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Before Sunrise)’를 개최했다. 약 2년 만에 콘서트를 연 이적은 총 8,00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5집 정규앨범 수록곡 ‘뭐가 보여’로 공연의 포문을 연 이적은 약 150분간 패닉 활동시절 발표한 ‘달팽이’, ‘왼손잡이’, 카니발의 ‘거위의 꿈’, 솔로앨범에 수록된 ‘하늘을 달리다’ ‘다행이다’,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등 총 20여곡의 히트곡을 열창했다. 발라드와 댄스 등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으며 새 앨범에 치우치지 않고 패닉과 카니발 시절의 히트곡까지 고루 다뤄 팬들의 오래된 감성을 자극했다.

이적은 오랜만에 콘서트를 연 소감에 대해 “정말 많은 분들이 공연장을 가득 채워주셨다. 이번에 단독 콘서트로 가장 큰 극장에서 공연을 하게 됐다”며 “언젠가 소규모 공연을 열고 공연이 끝난 뒤 시간 되는 팬분들과 뒤풀이를 하고 싶다. 술값은 더치페이로 할 거다. 공연에 대한 대화를 함께 나누며 맥주 한 잔하고 헤어지는 그런 날이 언젠가 올 거라 생각한다”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적은 얼마 전 KBS 2 ‘뮤직뱅크’ 1위 트로피를 거머줬다. 이에 그는 “‘뮤직뱅크’ 1위는 정말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며 ” 뮤지션의 미래는 사실 아무도 모르는 거다. 하지만 난 꿋꿋이 노래를 만들고 공연을 할테니 다음 공연에서도 또 만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적은 2014년 투어 콘서트로 지방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글. 이은아 domino@tenasia.co.kr
사진제공. 뮤직팜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