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홍성흔, 극심한 '탈모' 증세 "흑채 뿌릴 줄은 몰랐어"('살림남2')

    홍성흔, 극심한 '탈모' 증세 "흑채 뿌릴 줄은 몰랐어"('살림남2')

    26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탈모로 고민하는 홍성흔의 이야기가 그려진다.최근 반려견과 함께 화보 촬영을 하기 위해 헤어숍을 찾은 홍성흔은 디자이너로부터 머리 숱이 부쩍 줄어들었다며 흑채를 뿌려야 한다는 말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과거 풍성한 모발을 뽐내며 샴푸 광고 모델까지 했던 자신에게 탈모가 찾아왔다는 슬픈 현실에 침울해져 있던 홍성흔은 집에 돌아오자마자 탈모에 좋은 식품과 기구를 폭풍 주문하며 머리카락 사수에 나섰다고.탈모 극복을 위해 머리에 팩을 한 채로 운동을 하는 홍성흔의 눈물 겨운 사투를 안타깝게 바라보던 김정임은 의사에게 상담을 받아볼 것을 권유하며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는데.확대경을 통해 홍성흔의 모발과 두피를 살펴본 의사가 내린 뜻밖의 진단에 두 사람은 탄식을 내뱉었다고 해 과연 어떤 상태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머리카락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모(毛)든지 하는 홍성흔의 탈모 탈출기는 26일(토) 밤 9시 20분 KBS2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종합] 영턱스 임성은, 극심한 '생활고' 고백…"수익 없는데 직원 월급 줘"('근황올림픽')

    [종합] 영턱스 임성은, 극심한 '생활고' 고백…"수익 없는데 직원 월급 줘"('근황올림픽')

    그룹 영턱스클럽 리더인 임성은의 근황이 전해졌다.1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임성은을 만나다] 90년대 최강 아이돌 비주얼 센터, 2천평 스파 사업 대박.. 영턱스클럽 리더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이날 임성은은 "그 시절로 돌아간다. (무대 의상 중) 한 줄짜리 머리핀 유행했었다. 힙합바지에 바지 질질 끌리니까 옷핀 꽂아 가지고 고정시키고"라며 당시 유행했던 패션과 추억을 떠올렸다.임성은은 당시 인기에 대해 "저희 그룹처럼 팬층이 넓은 그룹은 없었다. 부모하고 딸, 아들하고 같이 팬클럽 가입하러 오고 그랬다. 다 몰려와서 무대가 뒤로 밀렸다"며 일화를 전했다.그는 솔로 활동 이후 보라카이에서 대규모 스파 사업을 했다고 전하며 "저는 어릴 때 부터 돈을 벌면 다 엄마한테 갖다 줬다. 엄마가 재테크를 해주고 용돈을 하루에 만 원씩 줬다. 그리고 사업을 한다고 하니까 재테크한 돈을 다시 저한테 줬다"고 설명했다.임성은은 "31살 때 당시처럼 운동화에 청바지를 입고 길을 걷고 있는데 '쟤 망가졌나봐'라고 하더라. 그래서 주위 또래에 가수들에게 물어봤는데 다 명품을 하고 있더라. 그래서 '그거 얼마야'라고 물어봤는데 어마어마한 가격이더라. 그래서 집에 가서 '엄마 나 명품사줘'라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임성은의 리조트는 2천평 규모로 화제를 모았으나 팬데믹으로 사업이 전면 중단됐던 바 있다. 임성은은 "직원이 40여명 남아있었다. 이 친구들을 보내버리면 굶을텐데, 그래서 고민을 엄청 하다가 내 식구니까 안고 가기로 했다. 그런데 버텨야 하니까 월급도 반반씩 줬다"며 수익이 없

  • 이훈 "극심한 빚 독촉에 개인 회생신청… 끝까지 갚을 것" (공식)

    이훈 "극심한 빚 독촉에 개인 회생신청… 끝까지 갚을 것"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이훈 / 사진제공=JTBC ‘트렌드샵’ 배우 이훈이 사업 실패로 법원에 개인회생을 신청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전했다. 18일 이훈은 “공인으로서 실망스러운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송구하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라며 “지난 13일 법원에 출석해 개인회생 개시신청서를 접수했다. 이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비록 개인적인 채무사정이지만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