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승현 기자]배우 스티븐연이 24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버닝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버닝은 각자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온 세 젊은이 종수, , 해미 사이에 벌어지는 미스터리 한 사건을 그린 작품으로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헛간을 태우다‘(1983)를 원작으로 한다. 배우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 등이 출연하며 오는 5 17일 개봉.

이승현 기자 lsh8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